u파워볼,파워볼실시간,실시간파워볼,1.97배당,파워볼전용사이트,파워볼게임사이트,홀짝게임,파워볼게임,파워볼엔트리,파워사다리,동행복권파워볼,하나파워볼,엔트리파워볼,파워볼사이트,키노사다리,키노사이트,엔트리사이트,파워볼하는법,파워볼분석,파워볼사다리,파워볼,나눔로또파워볼,네임드파워볼,앤트리파워볼,파워볼재테크,파워볼중계,연금복권당첨번호,라이브스코어,스포츠토토,토토사이트,네임드사이트,파워볼결과,돈버는사이트,엔트리게임,파워볼픽스터,사다리게임,파워볼픽,파워볼당첨번호,파워볼구매대행,파워볼게임실시간,파워볼패턴,실시간파워볼게임,파워볼그림,자이로볼,파워볼유출,베트맨토토,배트맨토토,연금복권,나눔로또,파워볼대중소,파워볼예측,파워볼양방,파워볼게임하는법,파워볼게임사이트,하나볼온라인,파워볼메이저사이트,파워볼무료픽,파워볼놀이터,파워볼사이트추천,파워볼주소
파워볼엔트리

에그뱃 동행복권파워볼 파워볼유출 하는법 주소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21-09-24 09:30 조회29회 댓글0건

본문


343.gif






[[MT리포트] 전세계 사로잡은 오징어게임 ⑤]파워볼사이트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게임' 스틸컷/사진=넷플릭스
지난 17일 공개된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게임'이 공개 후 전세계적인 흥행을 이끌면서 다시금 오리지널 콘텐츠의 중요성을 확인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최근 국내외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경쟁이 심화하며 신규 이용자 수가 줄곧 감소하던 넷플릭스는 특히 '오징어게임'과 같은 한국 콘텐츠로 아시아 팬덤을 통한 반등을 노리는 모습이다.파워사다리

' 한국 콘텐츠' 팬들 위한 전용 이벤트 여는 넷플릭스
넷플릭스는 오는 26일 '투둠(TUDUM)'이라는 첫 글로벌 팬 이벤트를 연다. 투둠은 넷플릭스에서 콘텐츠를 시청할 때 맨 처음 나오는 소리에서 따온 이름으로, 이날 전세계 70개 이상 오리지널 시리즈와 영화 등에 출연한 145명 스타들이 출연해 3시간 동안 팬들과 소통할 예정이다.파워볼사이트

특히 넷플릭스는 한국 콘텐츠 전용 특별 팬이벤트를 따로 연다. 전날인 25일 오후 10시 '투둠:코리아 스포트라이트' 사전 행사를 통해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의 최초 공개 및 독점 영상을 대거 공개한다는 방침이다. 이 이벤트에는 김희철, 엑소 카이, 송강, 정해인 등 한류스타들이 등장해 아시아 지역 팬덤을 끌어들일 예정이다.파워볼중계

넷플릭스가 최초로 글로벌 팬 이벤트를 열며 한국 콘텐츠 전용 이벤트를 연 것은 그만큼 넷플릭스가 'K콘텐츠'를 중시한다는 방증이다. 넷플릭스는 같은날 빠르게 성장하는 14억 거대 시장 인도 콘텐츠 전용 이벤트와 애니메이션 전용 이벤트를 같이 연다.


'투둠:코리아 스포트라이트' 예고편 티저. /사진=넷플릭스 더 스운 유튜브 채널 캡쳐파워볼


넷플릭스 K콘텐츠 마니아층 '록인' 포석
넷플릭스가 이 같은 '팬덤 형성'에 주목하는 이유는 무엇보다 이용자들의 꾸준한 콘텐츠 소비가 중요하기 때문이다. 매월 구독료를 받는 수익모델을 유지하기 위해선 한번 '반짝 인기'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꾸준한 마니아층이 필요하다. '오징어게임'과 같은 오리지널 콘텐츠의 초반 흥행 조짐이 보이면 곧바로 출연진 인터뷰와 비하인드 영상 등을 추가로 내보내며 전세계 팬덤을 형성해 구독자 '록인(lock-in)'을 노리겠다는 게 넷플릭스의 전략이다.파워볼사이트

이와관련 넷플릭스는 2019년 한국 콘텐츠 비하인드 영상만을 따로 모아놓은 유튜브 채널 '더 스운(The Swoon)'을 론칭하기도 했다. 넷플릭스 각 지역별 유튜브 채널이 있기는 하지만 '넷플릭스 코리아'와 별도로 한국 콘텐츠 해외홍보를 위해 영어로 된 글로벌 채널은 더 스운이 유일하다. 더 스운의 구독자는 228만명으로 넷플릭스 코리아의 67만명을 훌쩍 뛰어넘었다. 넷플릭스는 최근 '더 스운'의 상표권을 등록하기도 했다.파워볼실시간

이는 이용자 선호도를 파악하는 지표로도 활용한다. 넷플릭스는 '더 스움' 채널을 통해 "웹툰 원작 한국 드라마 중 가장 좋아하는 것은?", "가장 좋아하는 배우 송강 출연 드라마는?" "한국 드라마에서 가장 재미있었던 캐릭터는?"과 같은 설문조사를 통해 이용자 반응을 수시 수집한다.파워볼실시간
김수현 기자 (theksh01@mt.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